• 최종편집 2019-11-21(목)

경북도, 상주에 3,250억원 수소연료전지 발전단지 조성 나서

경북도․상주시 ⇔ 한국동서발전㈜, ㈜상주에너지 투자양해각서 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7 22: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상북도는 상주시와 함께 25일 상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전우헌 경제 부지사, 황천모 상주시장, 표영준 한국동서발전(주) 본부장, 임윤철 ㈜ 상주에너지 사장, 지역 도의원 및 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 연료전지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노후된 청리일반산업단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게 될 ‘상주 수소 연료전지 발전단지’는 총사업비 3,250억원을 들여 2019년부터 2021년 까지 66,000㎡부지에 50MW 규모로 조성된다. 

 

여기서 한해 생산되는 전기는 411GWh로, 이는 월 사용량 300kwh 기준 약 11만 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수소연료전지는 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분리해 공기 중에서 수집 한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대표적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 서울 등 도심에도 건설되고 있는 발전효율이 높고 매연이 없는 청정에너지 생산시설이다. 

 

태양광이나 풍력과 달리 시간이나 자연환 경에 구애받지 않고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공사 기간 중에는 약 500여명 가량의 인력이 소요되고, 5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상주에너지는 지역 업체의 인력과 장비를 우선적으로 이용할 것을 약속했다. 그리고 발전소 인근 지역에는 약 47억원 가량의 특별지원금과 매년 3 천만원 정도의 기본지원금이 투자 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오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수소연료발전소가 촉매제가 되어 더 많은 기업을 유치하여 노후화된 청리산단이 활성화가 되기를 바란다”며 “경북도에서는 기업을 위한 도정을 펼쳐 우수기업을 유치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04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상주에 3,250억원 수소연료전지 발전단지 조성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