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1(목)

경북도, 태풍 피해 중소기업에 긴급경영안정자금 300억원 지원

기업당 5억원 이내 융자 지원, 대출이자 3% 이차보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7 22: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상북도는 제18호 태풍 ‘미탁’의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에 재해 복구와 경영 안정화를 위해 총 300억원 규모의 긴급 경영안정자금(운전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울진, 성주, 경주 등 도내 태풍 피해 중소기업(‘19.10.18. 기준)은 52 개사로 피해현황은 건물․기계․원부자재 등의 침수, 건물파손, 토사유입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피해 중소기업을 위한 긴급경영안정자금은 300억원 규모로 기업당 최대 5억원까지 14개 협력은행*을 통해 융자 가능하며, 해당 기업에는 1년 간 대출이자의 3%를 도에서 지원한다. 

 

대출취급은행은 1경남, 2국민, 3기업, 4농협, 5대구, 6부산, 7새마을금고, 8산업, 9 수협, 10스탠다드차타드, 11신한, 12씨티, 13우리, 14 KEB하나 등이다. 

 

이번 긴급경영안정자금의 경우, 기존의 경상북도 중소기업 운전자금과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은 기업도 중복 신청 가능하며, 자금 지원 실 효성 제고를 위해 운전자금 이차보전 지원율을 기존 2%에서 3%로 상향 조정하고, 기존 11개 업종으로 제한하여 지원하던 것을 모든 업종(향락업종 제외)으로 확대한다. 

 

접수기간은 이번 달 28일부터 12월 13일까지이며, 자금이 필요한 중 소기업은 취급은행과 사전 협의 후, 관할 읍․면․동에서 발급한 재해확 인증을 지참하여 해당 시․군청 담당부서에 신청․접수하면 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이 하루 빨리 정상화 될 수 있도록 피해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자 금이 적기에 공급되어 피해기업의 경영이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54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태풍 피해 중소기업에 긴급경영안정자금 300억원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