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6(일)

4일부터 中 후베이성 방문·체류 외국인 입국 전면금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2 17: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ㅗㅛ66666.jpg

 

우한 폐렴으로 중국 내 사망자가 3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0시부터 당분간 중국 후베이성을 14일 이내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 같이 밝히며 우리 국민은 입국 후 14일간 자가격리하고, 제주특별법에 따른 무사증 입국제도를 일시적으로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우한 폐렴 사태 발발이후 정부가 외국인의 국내 입국금지 조치를 단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밀접접촉자와 일상접촉자 구분 없이 접촉자 전체에 대해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집단시설 근무자가 중국을 다녀온 경우 14일간 업무에서 배제하는 조치도 취할 방침이다.

 

이날 정 총리는 마스크 품귀 현상과 가격 인상에 대한 우려에 대해 마스크 수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중장기 대응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베트남에서도 처음으로 우한폐렴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국 외 국가에서는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770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일부터 中 후베이성 방문·체류 외국인 입국 전면금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