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4(월)

이달희 북구을 예비후보, 생애 첫 유권자 표심잡기 나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7 11: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졸업식 1.jpg

 

이달희 자유한국당 북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생애 첫 유권자 표심잡기에 나섰다.

 

선거법 개정에 따라 제21대 총선부터 선거연령이 만 18(이전까지 만 19)로 낮아지면서, 처음으로 투표권을 행사하는 유권자와의 소통도 본격화했다.

 

이달희 예비후보는 생애 첫 투표를 앞둔 만 18세 유권자와의 첫 만남으로 지난 5일 자신이 출마할 지역구인 북구 태전동 매천고등학교 졸업식장을 찾았다.

 

이 예비후보는 졸업을 축하하기 위해 만난 고3 졸업생들에게 18세가 되는 고등학생들도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만큼 꼭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달라며 선거의 의미와 절차를 설명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어, 보다 합리적인 후보를 찾아서 생애 첫 한 표를 행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예비후보는 학생 유권자 역시 성인 유권자와 같은 선거법을 적용 받는다인물검색을 통해 충분히 정보를 수집한 후 자신이 원하는 후보를 선택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20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달희 북구을 예비후보, 생애 첫 유권자 표심잡기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