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삼성 "사실 아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3 11: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프로포폴 주사 상습 투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부회장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한  병원장 김모씨와 간호조무사 신모씨는 지난 달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기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

 

이 부회장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ㄱ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받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투약시점은 2017년 초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성형외과 간호조무사 신씨의 남자친구가 권익위에 이 부회장에 대한 공익신고를 하면서 투약의혹이 알려졌다. 

 

이른바  ‘우유주사’라 불리는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마약류로 분류된다. 삼성 측은 “불법 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반박 입장문을 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권익위에 신고된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 사건을 지난 달 13일 대검으로부터 배당받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뉴스타파는 김씨와 신씨, 이 부회장과 신씨 간에 주고 받은 사회관계망(SNS) 메시지를 13일 공개했다. 여기에는 이 부회장이 2017년 초 병원을 수차례 방문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을 받은 정황이 담겼다. 

 

 

 


태그

전체댓글 0

  • 316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삼성 "사실 아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