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5(월)

대구도시철도공사 최초「60만km 무사고」기관사 탄생

2호선승무사업소 경산승무부 소속 최대권 기관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5 17: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도시철도공사(사장 홍승활)는 지난 3월 4일(수) 문양역에서 영남대 방면으로 운행 중이던 제2019열차가 11시 21분경 다사역에 정시 도착함으로써 이 열차를 운전하던 2호선승무사업소 소속 최대권(51세) 기관사가 대구도시철도공사 최초로 무사고 운행 60만km를 달성하는 주인공이 됐다고 밝혔다.

〈60만km 무사고〉
60만km 무사고


이번 대기록은 1997년 3월 3일 입사해 기관사 업무를 시작한 지 만 23년(8,402일)만에 이루어낸 값진 성과로서 그동안 지구 둘레의 15배에 해당하는 거리를 단 한 건의 사고도 없이 운행한 것을 의미한다.

최대권 기관사는 이러한 성과는 “열차 운행에 적극 협조해 주시고 기초질서를 잘 지켜 주신 대구시민과 도시철도 이용객 덕분”이라며 그 공로를 시민들에게 돌렸다.

또한 그는 평소 열차운행뿐만 아니라 업무수행 능력향상을 위한 각종 교육훈련에도 열정적으로 참가하고, 자기개발에도 부단히 노력하는 사원으로 정평이 나 있어 전체 기관사의 모범이 되고 있다.

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 “이번 대기록은 최대권 기관사뿐만 아니라 우리 공사에도 큰 영광이기도 하다”며 “도시철도 무사고 운전을 위해 매일 고생하는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27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도시철도공사 최초「60만km 무사고」기관사 탄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