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6(화)

무디스 “한국,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신용등급 영향 제한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26 12: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의 코로나19 영향이 다른 나라에 비해 작고 국가신용등급에의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2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총괄 등 무디스 평가단 등은 24일 콘퍼런스콜을 통해 진행한 2020년도 무디스와의 연례협의에서 이렇게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알라스테어 윌슨 무디스(Moody's) 국제신용평가사 국가신용등급 글로벌총괄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알라스테어 윌슨 무디스(Moody's) 국제신용평가사 국가신용등급 글로벌총괄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무디스 측은 “성장률 하락과 국가부채 증가가 전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다”면서도 “한국은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영향과 국가신용등급에의 영향도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콘퍼런스콜 화상회의에서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책과 전망 등에 대해 무디스 평가단과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 정부는 과거 위기극복 경험을 토대로 코로나19 위기에 선제적이고 대규모 대응, 재정의 적극적 역할, 세밀한 맞춤형 대책이라는 원칙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그간 350조원 규모의 간접 지원과 250조원 규모의 직접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코로나19 확산이 조기에 마무리될 경우 내수는 빠르게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나, 세계경제의 부진으로 당분간 대외부문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면서 “경제 회복을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정의 적극적 역할과 함께 재정건전성 관리에도 유념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 편성 시에도 예산 절감분 활용, 세출구조조정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와함께 포스트코로나 대응을 위한 범부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코로나 사태 이후의 산업구조 변화에 대비하고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무디스 측은 한국이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높게 평가하면서 성공적 방역의 핵심 요소에 대해 문의했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한편, 이번 연례협의는 무디스가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콘퍼런스콜로 대체하자고 제안했고, 정부가 수용해 이날 진행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271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무디스 “한국,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신용등급 영향 제한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