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5(월)

등교수업 1주일씩 또 늦춘다…고3 20일로 연기

교육부, 이태원 관련 코로나19 감염확산 따른 등교수업 일정 조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1 23: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울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재확산하면서 유치원 및 초··고 등교수업이 1주일씩 추가 연기됐다.

 

교육부는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수업 시작일을 13일에서 20일로 1주일 연기하고, 그 외 학년의 등교수업 일정도 1주일 순연한다고 11일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 4일 학생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마련한 등교수업 시기·방법을 발표하면서 감염증 상황을 예의주시해 조금이라도 등교수업이 어려울 경우, 방역당국과 긴밀히 협의 후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 발생한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총 86(11일 기준)으로 이 가운데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확진된 경우가 63, 가족·지인·동료 등 2차 접촉자에게 발생한 경우가 23명으로 파악되고 있어 감염 확산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또한, 서울시에서 파악한 연휴 기간 중 해당 클럽 방문자 5517명 가운데 역학 조사는 44%2456명만 진행돼 감염병의 통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며, 확진자가 거주하는 지역이 17개 시도 중 6~8개 시도에 달해 감염증의 지역적 파급도 광범위하다.

 

교육부는 지역감염 위험도 등 감염 추이와 통제·관리 가능성을 면밀히 분석하면서 이태원 방문 확진자가 발생한 직후부터 질병관리본부를 비롯한 방역당국 및 중대본과 긴밀히 협의했으며, 시도교육청과 교원단체 등 교육현장과도 소통해왔다.

 

특히,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각 지역으로 노출자가 분산되었고 위험도 검사를 계속 진행 중인 상황이므로 높은 지역감염 확산 우려를 고려하면 5월 연휴 이후 최소 2주 경과가 필요해 고3 등교수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고교 3학년 이외 유···고의 등교 일정과 방법은 1주일 연기를 원칙으로 하되, 향후 역학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변동이 있을 경우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6일까지 이태원 소재 유흥업소(클럽, 주점 등)를 방문했거나, 확진자와 이동 동선이 겹치는 학교 구성원은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45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등교수업 1주일씩 또 늦춘다…고3 20일로 연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