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6(화)

대구 남구, 은둔형 자매 10년 만에 세상 밖으로 나오게 하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3 22: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45555.jpg

 

대구광역시 남구청(구청장 조재구) 희망복지지원단이 10년 동안 쓰레기로 가득찬 방 안에서만 생활한 은둔형 자매를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도와 화제가 되고 있다.

 

남구에 따르면 자매는 외부와 단절한 채 10년 동안 방에서 은둔 생활을 하고 지냈으며, 방안은 온통 쓰레기와 오물이 쌓여 있고, 이로 인해 쥐, 바퀴벌레 등의 해충이 득실거렸다.

 

남구 희망복지지원단은 지난달 10일부터 이들을 돕고자 수차례 가정방문을 하였으나, 문을 열어주지 않았으며, 도움의 손길을 완강히 거부하였다.

 

이에 따라 남구는 통합사례관리사를 투입해 지속적인 가정방문과 오랜 설득작업으로 자매와 관계를 형성하는 데 성공하고 자매에게 병원 진료 및 치료를 하기에 이르렀다.

 

코로나19로 인해 정신과 입원이 되지 않아 긴급하게 영남대학교 병원 사회사업팀의 협조를 통해 코로나19 검사 후, 관련 병원으로 전원 조치하여 신속하게 병원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아울러 자매가 병원 입원치료를 받는 동안 대명2동 행정복지센터 맞춤형 복지팀과 협업하여, 지난 12일 자매가 생활하던 집에 10년 동안 쌓여 있던 6톤 정도의 쓰레기를 치웠으며, 방역 소독을 실시하였다.

 

변화가 어려운 가정을 포기할 수도 있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관심을 가진 남구청 희망복지지원단과, 신속히 의료 서비스를 연계, 지원한 영대병원(병원장 김성호), 청소와 방역을 지원한 대명2동 행정복지센터(동장 이성원), 이렇게 3박자가 함께 어우러져 놀라운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

 

앞으로 남구청 희망복지지원단에서는 이들 자매에 대해 통합사례관리를 통하여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지원하여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실제로 은둔형 가구는 자신들만의 노력으로 세상 밖으로 나오기는 매우 어렵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관심과 사랑이 자매를 밝은 세상으로 이끌어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어떤 일이든 내 가족처럼 생각하고 열정적으로 임하여, 구민들이 체감 할 수 있는 명품 복지 남구를 만들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62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 남구, 은둔형 자매 10년 만에 세상 밖으로 나오게 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