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8(월)

이재용 부회장 영장심사 종료...또다시 구속 갈림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8 21: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764876878.jpg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고 있는 이재용 부회장  <사진 : tv화면 캡처>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8시간 30분에 걸친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총체적인 경제위기 속에서 이 부회장의 구속여부에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각종 불법행위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원정숙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의 영장실질심사는 8일 오전 1030분에 시작돼 오후 7시까지 이어졌다.

 

최지성(69) 옛 삼성 미래전략실 실장(부회장)과 김종중(64) 옛 미전실 전략팀장(사장)의 심사도 함께 진행됐다.

 

두 사람의 심리가 끝나면 이 부회장은 서울구치소로 이동해 결과를 기다리게 된다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늦어도 9일 새벽에는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20172월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돼 약 1년 동안 서울구치소에서 생활하다 2018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된 바 있다.

 

 

 

 

 

태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전체댓글 0

  • 470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용 부회장 영장심사 종료...또다시 구속 갈림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