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4(목)

경북도, 코로나 재유행 대비해 생활치료센터 다시 문열어

인문정신연수원 8.24부터 운영, 코로나19 경증환자 63명 수용가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24 22: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생활치료센터_재개소(전경).jpg

 

경북도는 최근 수도권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24일부터 한국국학진흥원 인문정신연수원에 생활치료센터를 열기로 했다. 이로써 경북도는 코로나19 경증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63병상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현재는 확진자 발생 시 격리 및 치료시설을 갖춘 포항김천안동의료원, 동국대학교경주병원 등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으나, 현재와 같은 추세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향후 병상확보에 대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증환자를 전담으로 치료할 생활치료센터를 개소하기로 했다.

 

도는 생활치료센터 개소를 위해 사전 시설점검과 방역소독은 물론, 도 공무원, 의료진, 소방, 경찰, 군 병력 등을 연계한 40여명 규모의 운영지원조직도 내실 있게 구성했다.

 

센터 내에서는 고막체온계, 산소포화도 측정기, 전자혈압계, 청진기, AED(자동제세동기) 등의 의료장비와 각종 의약품은 물론, 마스크와 손 소독제, 장갑, 방호복 등도 빠짐없이 준비했다.

 

또한, 이동식 X-Ray 장비를 장착한 행복버스를 순환배치하고 상황 악화 시 즉시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환자 이송체계도 구축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생활치료센터를 전국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운영했던경험을 살려 최상의 치료 환경을 제공해 코로나19 환자들이 조기에 회복되어 가족과 일상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태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전체댓글 0

  • 190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코로나 재유행 대비해 생활치료센터 다시 문열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