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경북도, 신재생에너지사업 해외시장 개척 박차

잠비아 루사카시장, 경북도 방문 신재생에너지 협력 논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22 21: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1)잠비아_루사카시장_면담.jpg
잠비아 루사카시장 면담

 

마일스 쌈파(Miles Bwalya Sampa) 잠비아 루사카시장이 22일 경북도청을 방문, 이철우 도지사를 면담하고 경상북도와 루사카시 간 교류협력 및 상생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철우 지사와 마일스 쌈파 시장은 에너지․농업 등 관심분야에 대해서 경북의 선진기술을 전수하고 지속적인 교류로 동반자적 협력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한편, 경북도는 신재생에너지사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지역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해 오고 있다.

 

2018년부터 몽골 울란바타르시와는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을 위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에 아프리카지역 태양광가로등 해외사업을 첫 수주하는 성과를 내면서 해외시장 개척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에 수주한 사업은 잠비아 국책사업으로 530억원 규모의‘루사카시 태양광가로등 설치사업’이며 ㈜수환청신테크*(대표 박정호)가 1차분 공사 (170억원)적격업체로 최종 선정되어 공사를 시행하게 된다.

* 경북 경산시 소재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인 ㈜씨에스텍(대표 이찬우)의 잠비아 합작법인

 

<사 업 개요>

 

‣ 사업기간 : 2021년 5월 ~ 2022년 8월(14개월)

‣ 사 업 비 : 약 530억원 ※ 자금 : EU Fund(무상원조기금)

‣ 사업규모 : L=445.7km, 태양광가로등 11,200본

 

코로나19로 인하여 국내 현지실사를 위한 방한이 어려운 상황에서 계약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였으나, 경북도에서 루사카시장을 공식적으로 초청함으로써 전격적으로 계약이 성사되었다.

 

특히, 이번 계약은 힘든 코로나 시대에 경북 지역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경북도의 발 빠른 행정지원 등 긴밀한 민․관 협력체계로 아프리카 진출의 기회를 잡고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였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

 

이찬우 ㈜씨에스텍 대표는 “경북도의 도움으로 계약이 성사되어 기쁘며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행정을 보면서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하면서 “직원들과 함께 새로운 도전을 계속하여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해외진출에 성공한 지역기업이 있어 매우 든든하다”면서 “앞으로도 모든 기업의 애로사항에 항상 귀 기울이고 해결해 갈 것이며 도내 기업 및 도민이 잘 살기 위한 지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전체댓글 0

  • 226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신재생에너지사업 해외시장 개척 박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