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5(일)

경북도 육성 129개 품종... 한 권의 책으로 발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2 23: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상북도육성품종 해설집.jpg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품종보호권 등록이 완료된 17개 작목 129개 품종을 수록한 ‘경상북도 육성품종 해설집’을 발간해 농업인과 관련 농업기관에 배부한다고 밝혔다. 

 

이번 해설집에는 지금까지 경북도에서 육성한 129개 품종의 특성과 육성 경과, 재배 유의사항 등을 상세히 수록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 책자를 시군 농업기술센터, 농업인 등 유관 기관에 배포해 육성품종의 보급 확대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1999년 국립종자원에 고추품종 ‘영고 1호’등 3개 품종 등록을 시작으로 2018년 딸기 ‘빅스타’등 5개 품종의 품종보호권 등록 까지 20여 년간 총 129개 품종에 대한 품종보호권을 등록했다. 

 

주요 품종을 살펴보면 중만생 벼 ‘다솜쌀’, 비타민 에이(A) 함유 기능성 찰 옥수수 ‘황찰옥’등 식량작물 5개 품종, 과육이 붉은 중생종 사과 ‘진홍’, 과립이 큰 시설포도 ‘빅데라’, 국내 최초 교배육종 조생 황도 ‘미황’ 등 과수 14개 품종, ‘싼타’등 딸기 7개 품종, 장미․국화 등 화훼 87개 품종 등을 육성했다. 

 

신품종 개발은 ‘식물 신품종 보호제도’의 전면 시행에 대응하고 미래 성장산업으로 주목 받고 있는 종자산업 육성을 통한 농업경쟁력 강화에 반드시 필요한 분야다. 

 

도 농업기술원은 기후변화 대응, 도시농업 적응, 로열티 경감 및 수출용 품종 개발이라는 목표를 설정하고 품종 개발 성과가 크게 기대되는 25개 작목에 대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시행하고 있다.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어려운 여건에도 성실하게 연구개발에 임해 온 연구자들과 적극적으로 도와주신 유관기관 관계자 및 농업인 여러분 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이 해설서가 농업현장에서 다양하게 활용돼 경북 농업 경쟁력 강화에 작은 보탬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46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육성 129개 품종... 한 권의 책으로 발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