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5(일)

'원정도박·성접대 혐의' 양현석 피의자 신분 출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9 13: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7888888.jpg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29일 경찰에 출석했다. 양전 대표는 해외 원정 도박과 외국인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고 있다. 

양 전 대표는 이날 오전 9시50분께 모자를 벗고 검은색 양복 차림으로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했다.


양 전 대표는 피의자 신분이다.  양 전 대표는 "원정 도박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양 전 대표는 '성 접대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조사실로 들어갔다. 

경찰은 이날  전 대표에 대해 도박과 성매매알선 등 혐의를 전반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양 전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벌인 도박 혐의,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소위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한 2014년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 접대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양 전 대표는 지난 6월 26일 성매매알선 의혹과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기도 했지만,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것은 처음이다.

한편 양 전 대표가  해외 도박 자금으로 쓴 액수는  1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태그

전체댓글 0

  • 111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정도박·성접대 혐의' 양현석 피의자 신분 출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