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3(일)

대구도시철도, 「2019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大賞) 대통령상」 수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9 15: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도시철도공사(사장 홍승활)는 「2019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 최종심사에서 최고의 영예인 「대통령상 표창」 수상자로 확정됐다.

〈2019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 현장심사 기술보유 장비 현장검증〉
2019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 현장심사 기술보유 장비 현장검증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은 2015년부터 안전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의 개발 동기를 부여하고 안전산업 활성화 등을 위하여 행정안전부에서 운영하는 대표적인 제도이다. 

 

올해는 총 47점이 경쟁하여 대구도시철도공사의 「양방향 전기집진기를 지하철 터널환기구에 적용한 미세먼지 저감기술」이 최고의 영광을 차지했다.

대통령상을 수상한 이 기술은, 그 동안 공기정화장치가 없는 지하철 터널에 처음으로 양방향 전기집진기를 이용하여 공기를 정화하는 기술이다. 지하철 운행으로 수시로 바뀌는 풍향과 13㎧ 강한풍속에도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90% 이상 제거한다.

특히, 지하로 유입되는 공기를 정화하여 터널에 공급하고, 대기로 배출하는 공기도 정화하므로 지하역사, 터널, 열차 및 도시대기 개선효과가 동시에 발생되어 최근 이슈가 된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데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공사는 쾌적한 환경을 시민들에게 제공하고자 끊임없이 연구·노력하겠으며, 이에 만족하지 않고 도시철도를 미세먼지 프리존으로 만드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미세먼지 프리존 : 미세먼지 발생 시 안심하고 활동할 수 있는 일정 공간

 

 

태그

전체댓글 0

  • 441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도시철도, 「2019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大賞) 대통령상」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