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전자파에 노출돼 급성백혈병 사망 '삼성전자 엔지니어' 산재 인정

항소심 법원 “업무환경, 질병 발병에 기여했을 가능성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3.21 19: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40321_192547.jpg

 
삼성전자에서 14년 동안 근무하다 전자파에 노출돼 급성백혈병으로 숨진 삼성전자 엔지니어가 1심 판단을 뒤집고 항소심에서 산재를 인정받았다. 

 

서울고법 행정4-1부(부장판사 이승련 이광만 정선재)는 전날 삼성전자 엔지니어 A씨 유족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제기한 유족급여 및 장의비 부지급 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A씨는 2001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수원사업장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근무했는데  그는 디스플레이 패널 옆에서 작업하면서 극저주파 전자기장에 노출됐다. 

 

고온 시험 시 TV 소프트웨어 결함 검사를 위해 가속수명시험(ALT) 시험실에도 출입했고  약 14년 이 업무를 맡은 A씨는 2015년 2월 급성백혈병 진단을 받았고, 한 달 뒤 39세의 나이로 숨졌다. 

 

A씨 유족은 업무상 재해라고 주장하며 2016년 5월 근로복지공단에 유족급여과 장의비 지급을 청구했다. 

 

그러나 근로복지공단은 2018년 5월 TV에서 발생하는 극저주파 전자기장은 백혈병과의 관련성이 명확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특히 노출 수준이 낮고, 고온작업에 의한 화학물질 노출 수준 역시 낮다는 이유로 유족의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유족은 근로복지공단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행정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 법원은 유족의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1심 패소 판결을 뒤집고 A씨 사망과 업무상 인과관계를 인정하며 원고의 손을 들어주었다.  

 

재판부는 A씨가 상당한 양의 극저주파 전자기장에 장기간 노출됐고, 극저주파 전자기장 노출 수준이 높을수록 골수성백혈병의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다수 보고된 점 등을 근거로 A씨 사망을 업무상 재해로 판단했다. 

 

시험실에서 고온 시험을 할 때마다 1급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에 반복적으로 노출됐다는 점도 인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비교적 이른 나이에 백혈병이 생겼고 가족력도 없어 업무환경이 질병 발병과 악화에 기여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한  “노동자에게 발병한 질병이 이른바 희귀 질환 또는 첨단산업현장에서 새롭게 발생하는 유형의 질환이며 그에 관한 연구결과가 충분하지 않아 발병원인으로 의심되는 요소들과 질병 사이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규명하는 것이 현재의 의학과 자연과학 수준에서 곤란해도 그것만으로 인과관계를 쉽사리 부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극저주파 전자기장은 TV, 전력선, 가전제품, 고압선, 기계장치 등에서 발생하는 전,자기장을 말하는 것으로 60Hz 대역의 전원을 사용시 발생하는 전자파이다. 

 

 


태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전체댓글 0

  • 605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자파에 노출돼 급성백혈병 사망 '삼성전자 엔지니어' 산재 인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