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4(목)

경북도, 케이티(KT)와 함께 소셜벤처 육성에 나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2 13: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상북도는 21일 도청 회의실에서 주식회사 케이티와 ‘경북형 소셜 벤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케이티(KT)의 혁신기술 지원을 기반으로 경북 사회적경 제기업 창업지원사업과 소셜벤처 활성화 및 제품 우선구매, 마케팅 협 력 등을 통해 사회적경제 동반성장에 필요한 각 기관의 역량과 자원을 공유하고 적극 협력하기 위해 체결했다. 

 

특히, 이번 협약은 지난 5월부터 경상북도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 주관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경북 사회적경제 청년상사맨’이 판로개척을 위해 경북도내의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꾸준한 홍보․마케팅 결과 얻은 성과이며 사회적경제의 자생적 성장의 밑거름으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도와 케이티(KT)는 사회적경제기업에 재난안전플랫폼 서비스 기술을 지원하고 지역 협력사를 육성하며, 스마트팜, 에너지, 환경 분야 등 4 차 산업혁명 및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의 융합 사업 모델 발굴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사회적경제기업가 창업지원사업을 통해 혁신성과 사회성을 갖춘 우수 모델을 공동으로 양성하고,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에 대한 우선구매와 마케팅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최근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혁신적 제품 생산과 사회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소셜벤처의 성공사례가 나타나고, 경북의 지역특성에 따른 문제를 경제적인 방법으로 해소하는 다양하고 창의적인 요구가 늘어난 상태이다. 

 

게다가 4차 산업혁명의 혁신적인 기술들이 도시에서 농촌으로 확대되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사회적경제기업의 관련 영역의 내재된 기술력이 부족한 실정이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케이티(KT)의 4차 산업혁명 혁신기술 지원과 지역 협력사 육성 등을 내용으로 하는 소셜벤처 활성화는, 대기업의 역량과 자원을 사회적경제와 공유함으로써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을 갖춘 우수 한 소셜벤처에 기술적 기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동면 케이티(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은 “케이티(KT)는 경상북 도와 함께 사람과 기술을 연결해 혁신기술에 기반한 경상북도의 사회 인프라 운영과 소셜벤처가 자생할 수 있는 사회적경제의 생태계를 만 들 것”이라며, “이를 위해 케이티(KT)가 보유한 기술과 경험을 지원해 경상북도가 4 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사회적경제를 선도하도록 돕겠다”고 말 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앞으로 경북도의 당면한 사회문제 해결을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풀어내는 데에는 소셜벤처가 많은 역할을 할 것 으로 본다”며, “소셜벤처 활성화에 꼭 필요한 기술 지원을 담은 이번 업무협약과 같은 상생․협력 정책을 향후 여러 공공기관과 민간기업과도 확대해 사회적경제와 소셜벤처의 질적 성장을 견인하는 선도모델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85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케이티(KT)와 함께 소셜벤처 육성에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