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1(목)

대구시 신청사 후보지 신청 접수마감...4개 구·군 신청

중구, 북구, 달서구, 달성군 등 4곳에서 신청서 제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6 21: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위원장 김태일)는 지난 10. 16일부터 11. 6일까지 3주에 걸쳐 신청사 후보지를 공개 모집을 한 결과 중구, 북구, 달서구, 달성군 등 4개 구‧군에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구‧군별 신청 부지를 살펴보면 ▲중구는 동인동1가 2-1번지 외 24필지(현 대구시청 본관) 21,805㎡ ▲북구는 산격동 1445-3번지 외 38필지(구 경상북도청 부지) 123,461㎡ ▲달서구는 두류동 706-3번지 외 6필지(구 두류정수장 부지) 158,807㎡ ▲달성군은 화원읍 설화리 563번지 외 100필지(현 LH 대구경북본부 분양홍보관 부지) 204,248㎡이다.

제출된 후보지 신청 자료는 내용의 사실여부 등에 대해 전문기관의 철저한 검증 절차를 거친 후 오는 12월, 건립예정지 선정 평가를 수행하게 될 시민참여단에 넘겨져 평가 자료로 활용된다.

시민참여단은 시민, 시민단체, 전문가 252명으로 구성되는데, 시민참여단의 평가결과 최고득점지가 신청사 건립 예정지로 확정되게 된다.

한편, 예정지 선정 평가 시기가 임박해오면서 과열유치행위에 대한 제보도 잇따르고 있다. 현재까지 총37건(중구 34, 북구 1건, 달성군 2건)이 공론화위의 판정을 거쳐 감점대상으로 분류되었으며, 오는 11.8.(금) 열리는 제10차 공론화위원회에서도 추가로 제보된 행위에 대해 감점대상 여부를 판정할 예정이다.

또한, 공론화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평가지침, 시민참여단 모집 세부사항 등도 논의하며 다가오는 시민참여단 건립예정지 평가에 대해 물샐 틈 없는 준비를 한다는 계획이다.

김태일 공론화위원장은 “최적의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을 위해 우리 위원 모두는 위원회가 출범한 지난 4월부터 지금까지 공정하고 활발한 토론을 거쳐 시민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열정을 다해 왔으며 앞으로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의 집을 짓는 일에 시민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84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시 신청사 후보지 신청 접수마감...4개 구·군 신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