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대구에 핀 첫 벚꽃, 아름다운 봄내음길로 떠나보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3.20 21: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3년)고성동.jpg


일상에서 벗어나 아름다운 벚꽃을 즐길 수 있는 24개의 대구의 ‘봄내음길’에서 행복한 봄날의 추억을 만들어 보자.

 

겨우내 잠들어 있던 산수유가 개화하고, 벚꽃도 꽃망울을 터뜨리며 봄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봄꽃이 가득 핀 봄내음길에서 마음껏 봄을 즐겨보자.

 

올해 대구의 벚꽃 개화일은 평년보다 빠른 3월 26일로 예상된다. 만개까지는 일주일 정도 소요되므로 4월 첫째 주에는 만개한 벚꽃을 도심지 곳곳에서 감상할 수 있다. 도심에서 떨어진 산간지는 기온이 낮아 개화가 조금 늦을 것으로 보인다.

 

도심 내 봄내음길로는 화랑로와 두류공원로, 꽃보라동산(산격청사 주변), 지저동 벚꽃터널 등이 있다. 출퇴근하면서 접하거나 가볍게 산책하며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길이다.

 

도심을 조금 벗어나 보면 주말 나들이 또는 드라이브하기에 좋은 팔공산 순환도로(수태골~팔공CC삼거리), 옥포로(용연사 진입로), 달창로(달창저수지 일원) 등이 있다.

 

아울러, 봄꽃을 주제로 열리는 축제로는 달창지길 벚꽃축제(3.22.~3.24.), 옥포 벚꽃 축제(3.23.~3.24.), 팔공산 벚꽃축제(3.29.~4.2.), 비슬산 참꽃 문화제(4.13.~4.14.) 등이 있다.

 

지형재 대구광역시 환경수자원국장은 “봄맞이 소풍가기 좋은 수목원과 드라이브하기 좋은 헐티로 등 대구 곳곳에 봄내음길이 숨어 있다”며, “아름다운 봄내음길을 탐험하며 봄의 기운을 가득 품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전체댓글 0

  • 037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에 핀 첫 벚꽃, 아름다운 봄내음길로 떠나보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